청소년 서해문집 청소년 고전문학 고전 문학

박지원 소설집

:

저자

박지원

역자

이기원·허경진

그림

엄주

감수

김영희 (해설)

발행일

2022.10.25

사양

184p, 135*205mm

정가

12,800원

ISBN

979-11-92085-69-2 (43810)

도서구매

내용 소개

실학자 연암 박지원이 지은 한문소설 열한 편. 날카로운 풍자와 품위 있는 익살로 양반의 고루한 민낯을 들추고, 따뜻한 시선으로 소외된 삶 속의 고결함을 길어 올린 이야기가 펼쳐진다. 중인, 여성, 천민을 향한 공감과 존중이 드러난 대목 곁에는 과감한 드로잉과 절제된 색감의 세련된 일러스트가 있어 청소년 독자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박지원은 조선 사회의 개혁을 막는 신분의 한계와 편견을 허물 방법을 궁리했다. 그리고 ‘우정’을 찾아냈다. 이익과 아첨으로 맺는 관계를 거부하고 상대의 본질을 들여다보는 참된 우정으로 다양한 타자와 소통하기를 촉구했다. 해설은 이러한 소망을 각각의 작품에서 발견해 다층적인 박지원의 소설 세계를 하나의 줄기로 꿰뚫어 읽을 수 있게 돕는다.


목차


머리말


마장전 馬駔傳

예덕선생전 穢德先生傳

민옹전 閔翁傳

양반전 兩班傳

김신선전 金神仙傳

광문자전 廣文者傳

광문자전 뒷이야기

우상전 虞裳傳

호질 虎叱

호질 뒷이야기

옥갑야화 玉匣夜話

허생 許生

허생 뒷이야기 1

허생 뒷이야기 2

열녀함양박씨전 烈女咸陽朴氏傳


해설 《박지원 소설집》을 읽는 즐거움

지은이

지은이 박지원

조선 후기의 실학자. 호는 연암燕巖이다. 홍대용, 이덕무, 박제가 등과 사귀며 학문을 쌓았고, 북학파의 선두에 서서 조선의 정치·경제·사회·문화적 개혁을 촉구했다. 청나라의 실상과 문물을 기록한 《열하일기》와 농업 기술 및 정책에 관한 《과농소초》 등을 지었으며 십여 편의 한문소설을 남겼다.


옮긴이 이가원

성균관대학교 중문학과 교수와 연세대학교 국문학과 교수를 역임했다. 〈연암소설연구〉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고, 한문 문집과 《열하일기》 번역을 비롯한 백여 권의 책을 냈다. 도산서원과 퇴계학연구원의 원장을 지냈다.


옮긴이 허경진

연세대학교 국문학과 교수. 최치원부터 허난설헌에 이르는 ‘한국의 한시’를 출간하고 있으며 《하버드대학 옌칭 도서관의 한국 고서들》 등을 지었다. 옮긴 책으로 《청소년을 위한 다산 정약용 산문집》 《서유견문》 《택리지》 등이 있다.


해설 김영희

전국국어교사모임 독서교육분과 ‘물꼬방’, 경기도중등독서교육연구회에서 공부하는 국어 교사. 학습 동아리 만들기를 즐긴다. 《우리들의 랜선 독서 수업》을 함께 썼다.


그린이 엄주

대학에서 미술을 전공하고 그림 그리는 사람으로 남아서 살고 있다. 《악몽수집가》를 지었고 《버터》 《동물이 건강해야 나도 건강하다고요?》 등의 표지와 내지를 그렸다.


눈으로 보는 책

박지원 소설집 상세페이지.jpg

편집자 리뷰

날카로운 풍자와 따뜻한 시선으로

인간의 이면을 포착한 이야기 열한 편

 

박지원이 쓴 소설 가운데 널리 알려진 작품은 〈양반전〉과 〈호질〉, 〈허생〉이다. 세 편은 모두 조선의 사대부를 겨냥한다. 특권을 믿고 백성의 코에 잿물을 따르는 횡포, 다른 존재를 착취하고 해치면서 인륜의 도리를 논하는 위선, 명나라가 망한 지 백 년이 지나도 청나라를 얕보는 좁은 시야를 비판한다. 날카로운 풍자와 품위 있는 익살로 고루한 양반의 민낯을 들추고 “입안에 든 밥알이 벌처럼 날아갈”(《열하일기》 〈관내정사〉 편) 만큼 시원한 웃음을 준다. 재미있는 이야기 사이에 언뜻언뜻 비치는 북학파 실학자의 냉철한 현실 판단과 통찰은 당시 조선 사회의 병폐가 무엇이었으며 어떤 쇄신이 필요했는지 알려 준다.

박지원은 문제를 지적하는 데 그치지 않았다. 개혁을 막는 신분의 한계와 편견을 허물 방법을 궁리했다. 그리고 ‘우정’을 찾아냈다. 탐구의 흔적은 나머지 여덟 편에 담겨 있다. 소설은 말 거간꾼(〈마장전〉), 똥 치는 사람(〈예덕선생전〉), 은둔 선비(〈민옹전〉 〈김신선전〉), 거지(〈광문자전〉), 역관(〈우상전〉 〈옥갑야화〉), 열녀(〈열녀함양박씨전〉) 등 각계각층의 사람을 주인공으로 삼는다. 따뜻한 시선으로 그들의 삶에 깃든 슬픔과 기쁨과 고결함을 길어 올린다. 상대가 어떤 계층이건, 외모가 어떻건, 무엇을 가졌건 개의치 않고 “오로지 마음으로 사귀며 덕으로 벗”한다면 친구가 될 수 있음을 보여 준다. 조선의 주류 밖에 있는 이들을 향한 공감과 존중이 드러난 대목 곁에는 과감한 드로잉과 절제된 색감의 세련된 일러스트가 있어 독자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편견을 허물고 세상을 바꾸는 

우정의 힘을 말하다


실제로 조선 후기에는 ‘우정론’이 있었고 박지원은 이 담론의 한 방향을 제시하고 이끌었다. 벼슬길이 제한되어 있었던 서얼들과 교류하며 이익과 출세를 위해 아첨하는 ‘군자의 사귐’을 거부했다. 상대의 본질을 알아주는 참된 우정을 얻고자 했다. 적자와 서자, 양반과 천민, 사대부와 오랑캐라는 구분에 갇혀 있기보다 다양한 타자와 소통하기를 촉구했다. 해설은 이러한 소망을 각각의 작품에서 발견해 다층적인 박지원의 소설 세계를 하나의 줄기로 꿰뚫어 읽을 수 있게 돕는다.

소설에서 박지원은 저잣거리에 도는 서민들의 이야기를 적극 수집한다. 신기한 사람이 있다는 소문을 들으면 그를 찾아 먼 길을 떠나고, 자신의 집에 초청하기도 한다. 허생의 남루한 행색 대신 비범함을 믿은 부자 변 씨가 있었기에 허생이 한 나라의 경제를 쥐락펴락할 수 있었음을 암시한다. 진정한 우정이 가져올 수 있는 변화가 얼마나 거대한지 이야기하는 것이다. 250여 년이 지난 지금도 청소년에게 《박지원 소설집》을 권하는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