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세상을 묻는 십대

이주노동자를 묻는 십대에게

: 움직이는 노동력 뒤 진짜 사람 이야기

저자

이란주

그림

JUNO

발행일

2021.10.15

사양

192p, 128*188mm

정가

13,000원

ISBN

9791190893961

도서구매

내용 소개

1995년부터 현재까지 이주민과 이주노동자의 인권 보호를 위한 활동을 활발히 하면서도 에세이와 르포 소설 등 관련 주제를 다양하게 집필해온 이란주 작가의 ‘청소년을 위한 이주노동자 입문서’다. 또한 이 책은 끊임없는 이동으로 지구 곳곳에 자리 잡으며 역사를 만들어온 우리 인간을 마주하는 자세에 대한 21세기판 안내서이기도 하다.

인간의 역사와 함께해 온 ‘이주’는 오늘날 ‘이주노동자’란 이슈로 뉴스를 장식하는가 하면, 매일 먹는 음식과 일상 속 숨은 땀으로 우리 생활 속에 깊이 들어와 있기도 하다. 이러한 상황에서 그들의 인권을 말하는 것은, ‘우리가 불러온 노동자가 사람 행세를 한다’는 우리 마음속 착각 풍선을 ‘빵’하고 터트리는 행위다.

<이주노동자를 묻는 십대에게> 속 이주노동자는 불쌍하고 가엾기보다 당당하고 활기차고 진취적이다. 물론 현실에선 차별적인 제도에 치이고 학대받는 일도 자주 일어난다. 그래도 그들이 적극적이고 성실한 직장인임을 저자는 경험과 관련 자료를 통해 보여준다.

하지만 책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대한민국 소수자로서의 이주노동자 권리가 아동청소년, 여성, 노인, 장애인 등의 권리와 하나의 연장선상에 놓여 있음을, 그럼으로써 이주노동자 인권에 대한 논의가 어떻게 사회에 긍정적 영향을 주는지를 꼼꼼하게 보여준다.

목차

자기만의 Why:: 이주노동자의 삶? 내가 그걸 왜 알아야 하지? •4

프롤로그:: 우리가 이주노동자의 삶을 알아야 하는 이유 •12

1장 ‘국제이주’가 뭔가요?
국경을 넘는 사람들 •23
이주자는 왜 자기 나라를 떠나는 걸까요? •27
일할 사람이 부족해진 우리 사회 •34
한인의 이주 역사 •40 ::조선적 재일 동포

2장 이주민 이웃들
동포노동자 •58 ::중국 동포(조선족)/옛 소련 지역 동포(고려인)
고용허가제 노동자 •62 ::우리가 먹는 깻잎과 토마토는 누가 키웠을까?/오늘 밥상에 오른 생선, 누가 잡았을까?/‘나쁜 사장님’은 잘못된 법과 제도 때문입니다
미등록 이주노동자 •77
난민 •83
이주아동·청소년 •89
다양한 한국인 •92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스스로 노력하는 이주자들 •96 ::이주노동자노동조합/미얀마노동자복지센터

3장 이주자도 권리가 있나요?
이주자는 차별받아 마땅한가요? •103
국민이 아닌데도 권리가 있다고요? •107
이주노동자가 우리 일자리를 빼앗으러 왔대요 •115
이주노동자는 세금도 안 내면서 우리가 낸 세금을 축낸다고요? •123
이주노동자는 번 돈을 다 자기 나라로 보낸다는데요? •125
외국인 때문에 범죄가 늘었다고요? •128

4장 공존과 연대가 필요하다
함께 사회를 이루는 동료 시민, 이주민 •137 ::공존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을까?
내가 인종차별을 했다고요? •143
문화다양성이 뭔데요? •154
이주민에게 필요한 행정서비스 •166
지구 공동체의 노력 •170 ::안전하고 질서 있고 정규적인 이주를 위한 글로벌컴팩트

에필로그:: 동정심이 아닌 연대감으로 이주노동자와 함께해요 •174

안전하고 질서 있고 정규적인 이주를 위한 글로벌컴팩트의 목표 23 •178

지은이

이란주 (지은이) 
 
1995년부터 지금까지 이주노동자, 이주민과 연대하는 활동을 하고 있다. 이주민들의 고단한 삶을 곁에서 보고 듣고 함께 겪으며 그 이야기를 기록해왔다. 이주민을 포함한 모든 시민이 서로 존중하며 평등하게 공존하는 세상을 꿈꾼다. 지은 책으로는 《말해요, 찬드라》 《로지나 노, 지나》 《아빠, 제발 잡히지 마》 《나의 미누 삼촌》 등이 있다.

카드 리뷰

눈으로 보는 책

편집자 리뷰

★은유 작가 추천★
“이주민을 이해하는 데 필요한 지식과 지혜의 말들이
꽉 차 있는 이 책은
다양한 구성원이 평등하게 공존하는 사회에 대한 기분 좋은 전망을 준다”

이주민과 수십 년 부대끼며 살아온, 이주민 인권 활동가이자 《말해요 찬드라》의 작가인
이란주가 십대에게 들려주는 이주노동자 인권 이야기


《이주노동자를 묻는 십대에게》는 1995년부터 현재까지 이주민과 이주노동자의 인권 보호를 위한 활동을 활발히 하면서도 에세이와 르포 소설 등 관련 주제를 다양하게 집필해온 이란주 작가의 ‘청소년을 위한 이주노동자 입문서’다. 또한 이 책은 끊임없는 이동으로 지구 곳곳에 자리 잡으며 역사를 만들어온 우리 인간을 마주하는 자세에 대한 21세기판 안내서이기도 하다.
인간의 역사와 함께해 온 ‘이주’는 오늘날 ‘이주노동자’란 이슈로 뉴스를 장식하는가 하면, 매일 먹는 음식과 일상 속 숨은 땀으로 우리 생활 속에 깊이 들어와 있기도 하다. 이러한 상황에서 그들의 인권을 말하는 것은, ‘우리가 불러온 노동자가 사람 행세를 한다’는 우리 마음속 착각 풍선을 ‘빵’하고 터트리는 행위다.
《이주노동자를 묻는 십대에게》 속 이주노동자는 불쌍하고 가엾기보다 당당하고 활기차고 진취적이다. 물론 현실에선 차별적인 제도에 치이고 학대받는 일도 자주 일어난다. 그래도 그들이 적극적이고 성실한 직장인임을 저자는 경험과 관련 자료를 통해 보여준다. 하지만 책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대한민국 소수자로서의 이주노동자 권리가 아동청소년, 여성, 노인, 장애인 등의 권리와 하나의 연장선상에 놓여 있음을, 그럼으로써 이주노동자 인권에 대한 논의가 어떻게 사회에 긍정적 영향을 주는지를 꼼꼼하게 보여준다.

이주노동자 이야기 속에 담긴 대한민국 역사와 경제, 사회―
코미디, 노래와 시, 영화 그리고 소셜 미디어까지


이주노동자 속에는 수많은 키워드가 담겨 있다-#연대 #차별 #혐오 #인종주의 #전쟁 #국경 #소수자 #경제성장 #인구절벽 #저출생 #고령화 #다문화…. 《이주노동자를 묻는 십대에게》는 역사와 정치경제, 사회문화 등 세상 모든 일이 모여 있는 하나의 현상으로서의 ‘이주노동자’를 인권의 시각에서 친절하고 경쾌하게 풀어낸다.
영화 <믿거나 말거나, 찬드라의 경우> <우리 학교> <국제 시장> <미나리> <청년 경찰>이나, TV 코미디 프로그램 <시커먼스> <웃음을 찾는 사람들>, 대중가요 노랫말과 이주노동자가 직접 쓴 시, 인터넷 밈 ‘관짝소년단’의 관짝춤을 둘러싼 논란 등,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사회적 논란과 예술적 모티프가 되어온 이주노동자의 이모저모를 만날 수 있다.

자기만의 why> 이주노동자가 누구인지를 왜 알아야 하는지, 그들이 없으면 대한민국은 왜 존속할 수 없는지 간략하게 설명한다.
1장> ‘국경 넘기’라는 국제이주의 기본 개념에서부터 출발하여, 태어난 나라에서 계속 살지 않고 왜 이주를 하는지, 단순한 호기심과 열정에서부터 국제정치와 열악한 경제 상황, 전쟁, 종교 문제까지 고향을 떠나는 이주의 이유를 들려준다. 그리고 이주노동자가 필요한 대한민국의 상황에 더해 한국인이 이주노동자로 살기 시작한 19세기 중엽부터의 한인 이주 역사를 이야기한다.
2장> 등록 이주노동자(고용허가제 노동자)와 미등록 이주노동자, 동포노동자, 난민, 이주아동청소년 등 이주민의 다양한 형태를 설명하면서 그들 스스로 같은 처지의 이주민과 연대하여 사회에 적응하려는 모습도 보여준다.
3장> 이주노동자를 둘러싼 다양한 오해를 추려 친근한 예시와 함께 설명하여, 우리에게 주어진 한정된 권리를 이주노동자에게 빼앗기는 것이 아님을 명쾌히 한다. 그러면서 이주노동자를 초대하고 같이 일하는 방식에 대해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관점이 필요함을 말한다. 언제까지나 ‘손님’처럼 단기간 일하다 가라는 방식으로 이주노동제도를 운영할 수 없음을, 지금부터 준비해 이주노동자도 ‘사람다운 노동과 삶’을 영위하도록 보장해야 함을. 그리고 그것이 우리에게 어떻게 돌아오는지를 말해준다.
4장> 앞에서 이주노동자를 둘러싼 오해와 현 상황을 설명했다면 이제 우리가 어떻게 행동하고 생각해야 할지 구체적 예시를 들어 보여준다. 내일 이주노동자가 사라진다면 어떻게 될지 한번 생각해보고, 그들도 우리와 같은 시민임을 이해해야 한다고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