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소개

논술 답안지 채우기도 바쁜데 웬 소설일까. 일기도 안 쓰는데 왜 소설을 써야 할까. <짧은 소설 쓰는 법>은 현란한 소설 작법을 소개하기 전, 이 의문에 먼저 답한다. 소설 쓰기는 대학 진학을 위해 쳇바퀴를 달리는 십 대에게 ‘변화’와 ‘자유’를 선사하는 세계라고.


책에는 두 선물을 얻는 ‘방법’이 있다. 저자 이문영은 소설가이자 여러 베스트셀러를 낸 장르소설 전문 출판사의 편집주간으로서, 소설 창작의 핵심을 전한다. 대상 독자 설정, 플롯 설계와 배경 설명, 시점 선택, 문체 결정과 퇴고의 요령 등 실전 작법의 기본을 빠짐없이 다루고, 잘 쓴 소설들이 공통적으로 피해 가는 함정들을 짚는다.


초보 작가부터 미래의 프로 소설가를 위한 팁까지 알차게 실었다. 각 설명에는 게임, 동화, 영화, 판타지 소설, 다양한 장르소설, 노벨문학상 수상 연설 등 풍성한 예시가 있어 독자의 이해를 돕는다.

목차

프롤로그 _소설의 힘


1 즐거운 글쓰기

‘왜?’부터 시작하자 | 탐구에서 상상으로 | 상상의 눈덩이 굴리기 | 글쓰기의 비밀


2 위로하는 글쓰기

나를 다독이는 시간 | 일기와 복수노트 | 착한 글쓰기에서 탈출하기


3 상상하는 글쓰기

소설이 주는 자유 | 치유에서 소통으로 | 스스로의 가치를 확인하는 일


4 공감하는 글쓰기

가장 정교한 재미 | 소설 쓰기로 할 수 있는 것


# 내 이야기를 쓰기 전에


5 누구에게 들려줄까? _독자

읽을 사람을 생각해야 하는 이유 | 클리셰도 필요하다 | 첫 번째 독자를 넘어서


6 아이디어는 어디에서 올까? _발상

사물들의 연관성 찾기 | 무작정 쓰기? 계획하고 쓰기?


# 프로 작가가 되려는 분들에게


7 쓸 게 없다? _주제와 소재

새로운 소재는 주제에서 나온다 | 우주선은 부드럽게 덜컹거렸다(X) | 모든 소재를 넣으면 설정집이다


8 뻔한 스토리가 되는 게 무섭다면 _플롯

사건의 재배열 | 플롯의 3대 요소 | 좋은 플롯에는 ‘원인’이 있다 | 발단에서 대단원까지


# 교훈이 꼭 있어야 할까?


9 나의 세계에 초대하는 법 _배경

철저히 계산된 세계 | 잘 모르면 반드시 검색하기


10 독자를 사로잡는 주인공 만들기 _인물

설명은 적을수록 좋다 | 행동 묘사로 성격 보여 주기 | 이름을 지을 때 고려할 두 가지


11 간결할수록 재미있다 _대화

누가 말하고 있는지 알 수 있게 쓴다 | 한번 나온 정보는 다시 쓰지 않는다 | 의성어, 물음표, 말줄임표를 넣기 전에


12 누가 본 것처럼 이야기할까? _시점

추리소설에 많이 나오는 1인칭 시점 | 세심한 기교가 필요한 2인칭 시점 | 작가가 관찰자에 머무르는 3인칭 시점 | 작가가 모든 것을 이야기하는 전지적 시점 | 시점의 일관성 지키기 | 시점을 바꾸는 경우


13 정확한 문장이 주는 감동 _문체

소설의 문체는 작품에 따라 변한다 | 좋은 문장 쓰는 법


14 모순과 오류를 발견하는 시간 _퇴고

퇴고의 중요성 | 퇴고의 요령 세 가지


에필로그 _두려움을 버리자

참고 자료

지은이

지은이 이문영

서강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하고 ‘초록불의 잡학다식’ 블로그를 통해 역사 콘텐츠를 쓰고 있다. 재미있는 이야기를 세상과 나누고 싶어 소설가가 되었다. 추리· SF·판타지 소설, 게임 시나리오에 이르기까지 전천후로 이야기를 만들고 있다. 청소년 소설 《오리지널 맨》 《어쩌다 보니 왕따》(공저) 《사마천, 아웃사이더가 되다》, 동화 《색깔을 훔치는 마녀》 《신라 탐정 용담》을 지었고 주목 받는 신예 작가들이 거쳐 간 청소년 글쓰기 사이트 〈글틴〉에서 6년 넘게 소설 쓰기를 지도했다. 현재 여러 베스트셀러를 낸 장르소설 전문 출판사의 편집주간으로 재직 중이다. 

눈으로 보는 책

편집자 리뷰

감성×실용 에세이 시리즈 ‘쓰담문고’의 첫 책. 쓰담문고는 경쟁에 지친 청소년이 마음을 잠시 누일 따뜻한 시간, 지금을 재구성하는 기술과 미래를 꾸려 갈 단단한 동력을 얻을 수 있는 세계들을 펼쳐 보인다. 시리즈에 참여한 필자는 그 세계에 미리 입장해 구석구석을 탐험하고 보석을 발견해 낸 전문가다. 청소년과 함께 호흡한 경험을 토대로 독자 눈높이에 꼭 맞는 이야기를 들려줄 것이다.

그중 《짧은 소설 쓰는 법》은 소설 창작의 힘과 실전 작법의 기본을 안내한다.

 

 

“왜 소설을 써야 해요?

소설가가 될 것도 아닌데.”

쓰기 전엔 모르는 소설 쓰기의 힘

 

논술 답안지 채우기도 바쁜데 웬 소설일까. 일기도 안 쓰는데 왜 소설을 써야 할까. 학교-학원-집, 공부-숙제-공부, 대학 진학이라는 정해진 목표. 결승선을 향해 쳇바퀴를 달리는 십 대들은 소설 쓸 시간은커녕 자기를 돌볼 틈도 없다. 외로워도, 마음고생에 시달려도 털어놓을 구석을 찾기 쉽지 않다. 그렇게 쌓인 답답함은 우울과 분노로 터져 나온다.

이 책이 현란한 소설 작법을 소개하기 전, 소설 쓰기의 힘을 이야기하는 까닭이다. 저자는 말한다. 마음속 상처를 치유하는 것, 슬픔을 다독이고 세상에 나아가 소통할 용기를 주는 것, 상상력을 극대화하고 표현력을 늘리는 것, 관찰력을 높이고 문장력을 향상시키는 것, 사람들이 내 글을 읽고 울고 웃게 만드는 것. 소설 쓰기는 이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함으로써 우리를 변화시키고 자유를 준다고.

 

 

“쓸 말이 없어요. 소설은 아무나 쓰나요?”

글쓰기부터 두려운 십 대를 위한

짧고 쉬운 소설 쓰기 안내서

 

저자 이문영은 소설가이자 여러 베스트셀러를 낸 장르소설 전문 출판사의 편집주간으로서, 오랜 시간에 걸쳐 체득한 소설 창작의 핵심을 소개한다.

어떤 소설을 쓰느냐에 따라 전부 다른 작법이 필요할 만큼 소설은 발전했다. 작법서도 무수하다. 하지만 작법을 많이 안다고 해서 소설을 ‘잘’ 쓴다는 보장은 없다. 그래서 이 책은 모든 작법을 다루려 하지 않는다. 대신 잘 쓴 소설들이 공통적으로 피해 가는 함정들을 짚는 데 집중한다. 아주 기초적이고 누구나 따라 해 볼 수 있는 이야기며, 가장 많이 들여다보고 곱씹어 볼 법한 내용들이다. 글쓰기 자체가 싫고, 쓸 말이 없고, 아는 게 없어서 소설을 쓰지 못하겠다는 마음으로 이 책을 펴게 된 독자들이라도, 저자의 따뜻하고 유머러스한 안내에 따라 ‘하고 싶은 이야기’를 발견하고 소설로 쓰게 될 것이다.

 


소설가이자 베스트셀러 장르소설 출판사의

편집자가 알려 주는 소설 작법의 기본

 

저자는 대상 독자 설정, 플롯 설계와 배경 설명, 시점 선택, 문체 결정과 퇴고의 요령 등 실전 작법의 기본을 빠짐없이 다룬다. 초보 작가와 미래의 소설가를 위한 여러 팁도 알차게 실었다. 각 설명에는 게임, 동화, 영화, 판타지 소설, 다양한 장르소설, 노벨문학상 수상 연설 등 풍성한 예시를 들어 이해를 도왔다. 청소년이 쉽게 이입할 수 있는 학생 주인공 두 명을 설정하고 ‘독자-발상-주제와 소재-플롯’에 대한 설명을 한 호흡으로 꿰어, 막연한 생각이 어떻게 소설이 되어 가는지 보여 주는 예시가 압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