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세상을 묻는 십대

제주 4.3을 묻는 십대에게

: 하루에 한 봉지씩 뜯어 보는 독서 라면

저자

고진숙

그림

이시누

발행일

2022.03.01

사양

192p, 128*188mm

정가

14,000원

ISBN

979-11-92085-14-2 (43910)

도서구매

내용 소개

기-승-전-결의 전개로 라면 끓이는 과정을 연상시켜 대한민국 현대사(제주 4·3, 4.19 혁명, 5.18 민주화운동, 6월 민주항쟁)를 쉽고 편하게 알려준다. 이러한 시도는 폭력과 죽음, 울분과 슬픔으로 점철된 현대사를 경쾌하게 마주할 수 있게 한다.


<제주 4·3을 묻는 십대에게>는 제주 4·3을 기-승-전-결이란 익숙하고 단순한 구조에 놓고, 또 다른 이야기(라면 끓이기)를 변주한다. 제주 4·3의 서술이 사건 당시의 시점으로 옛날 사람들에 대한 것이라면, 라면을 끓이는 이야기는 지금 현재의 우리에 대한 것이다. 실제 제주 4·3 관련 연표를 기-승-전-결로 나누어 제시하면서, 이런 ‘라면 같은’ 전개가 결코 무시할 수 없음을 말한다.


라면 끓이기에 빠질 수 없는, 파 썰어 넣고(파송송), 계란 깨뜨려 넣고(계란탁), 다 끓인 라면과 함께 먹기 좋은 깍두기 차리기(깍두기)까지 팁 박스로 구성하여 라면을 좋아하는 모든 사람이라면 공감할 요소를 각 챕터 마지막마다 배치하였다. 본문 외의 이 팁들은 제주 4·3을 국내뿐만 아니라 국제적 상황에서, 역사뿐만 아니라 정치, 사회, 문화라는 다양한 시각에서 입체적으로 볼 수 있도록 해준다.

목차

프롤로그

#허기를 느끼다

제주 4·3이란?  •13


#냄비에 물 붓고 불 켜기

걸을 수 있는 자, 모두 모이다


제주 역사 속 민란의 전통  •19

파송송:: 천재 소설가 재일 동포 이양지의 제주 이야기

제주 사람들의 항일 운동  •24

파송송:: 제주 소년이 겪은 해방

깍두기:: 건국준비위원회와 인민공화국

해방을 맞이한 제주  •36

깍두기:: 미군정 시대

계란탁:: 포고령

계란탁:: 남조선 과도 입법의원과 과도 정부

깍두기:: 모스크바 3국 외상 회의


#끓는 물에 면과 분말수프 넣기

어긋남의 연속으로 과열되는 섬


미군정과 점점 멀어져가는 제주 사람들  •53

파송송:: 1946년 12월 〈동아일보〉 노일환 기자의 제주 답사기

계란탁:: 미군정 시대의 부패한 사회상을 풍자하는 유행어

깍두기:: 대구 10월 항쟁

계란탁:: 국립 경찰 제도와 응원 경찰

3·1절 발포 사건  •65

계란탁:: 트루먼 독트린, 냉전의 시작

계란탁:: 대만 2·28 사건

뒷전으로 밀리는 제주 사람들  •73

깍두기:: 유엔의 남한 단독 선거 결정

앉아서 죽을 것인가, 일어나 싸울 것인가  •81

깍두기:: 제주도의 남로당과 백비

파송송:: 제주 학생들의 그해 여름


#펄펄 끓이기

좀처럼 모아지지 않는 평화를 향한 마음


무장봉기와 평화 협상의 무산  •95

파송송:: 검찰과 사법부 인사들이 보는 4·3의 원인

원인에는 흥미가 없다  •103

파송송:: 초토화 작전

파송송:: 선거 반대 입산기

깍두기:: 대한민국 정부 수립

깍두기:: 무장대 지도자들의 월북-섬을 버린 장두들

파송송:: 소년이 본 백지 투표

레드 헌트, 사냥이 시작되다  •116

계란탁:: 여순 사건과 국가보안법

수준 높은 작전  •124

파송송:: 서북청년단 출신들의 증언

계란탁:: 〈집단 살해죄 방지와 처벌에 관한 협약〉과 〈세계 인권 선언〉

그 겨울 들판에서는  •135

파송송:: 곽학송의 소설 〈집행인〉


#끓인 라면으로 차린 미완성 식탁

여전히 진행 중인 치유와 회복


처음부터 그랬더라면  •149

깍두기:: 국민보도연맹 학살 사건

파송송:: 의로운 경찰, 문형순

끝나지 않은 고통  •158

파송송:: 재일 동포 유학생 간첩단 사건과 연극 〈이카이노의 눈〉

우리는 이제 죄 없는 사람이다  •166


참고문헌  •174

제주 4·3 연표  •176

지은이

글 고진숙

대학에서 천문기상학을 전공한 뒤 역사의 매력에 빠져 작가가 되었다. 지은 책으로 《청소년을 위한 제주 4・3》 《이순신을 만든 사람들》 《우리 근대사의 작은 불꽃들》 《역사를 담은 토기》 《역사를 담은 도자기》 《문익점과 정천익》 《새로운 세상을 꿈꾼 조선의 실학자들》이 있다.


그림 이시누

애니메이션을 공부했으며 졸업 후 IT 회사를 다니며 고되게 일했다. 하고 싶은 일을 찾기 위해 회사를 그만두고 여기저기 여행 다니며 열심히 놀다, 문득 적당히 놀아야 함을 깨닫고 현재까지 광고와 출판 분야에서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 중이다. ‘연로하신’ 고양이를 극진히 모시고 살고 있으며 할아버지가 될 때까지 작가로 활동하기 위해 부지런히 운동하며 건강관리를 하고 있다.

《라면을 먹으면 숲이 사라져》 《공부하는 이유: 과학》 《똥 누고 학교 갈까, 학교 가서 똥 눌까?》 《마르크스 씨, 경제 좀 아세요?》 들에 그림을 그렸다.


카드 리뷰

눈으로 보는 책

독서라면_제주4.3을묻는십대에게_상세페이지.jpg

편집자 리뷰

‘세상을 묻는 십대×하루 한 봉지씩 뜯어 보는 독서 라면’은 기-승-전-결의 전개로 라면 끓이는 과정을 연상시켜 대한민국 현대사(제주 4·3, 4.19 혁명, 5.18 민주화운동, 6월 민주항쟁)를 쉽고 편하게 알려준다. 이러한 시도는 폭력과 죽음, 울분과 슬픔으로 점철된 현대사를 경쾌하게 마주할 수 있게 한다.

우리는 역사책을 다양한 목적으로 읽는다-지식 습득의 순수한 즐거움, 남에게 뽐내기용, 비극적 경험에 대한 반성과 성찰 같은. 본 시리즈는 그것을 안고 다른 길을 간다. 비극적 역사에 대한 애도의 정서를 느끼게 하는 것에, 단순한 역사적 사건 학습에 그치지 않으면서 ‘자신만의 라면’을 끓이는, 행동하는 청소년의 모습이 전반에 깔려 있다-“역사 공부는 사실 라면 끓이는 것과 같아. 끓이는 사람에 따라 라면 맛이 달라지듯, 역사도 사람에 따라 다르게 다가오지”. 지금까지 대한민국 현대사와 마주했던 마음(‘슬프다’, ‘화 난다’ 같은)을 박차고, 다음으로 나아갈 수 있는 ‘힘’에 집중한다. 책을 읽는 누군가의 마음에서 라면이 보글보글 끓든, 부글부글 끓어 넘치든 각자의 ‘마음속 라면’이 끓게 하는 힘을 주고자 한다. 

책장을 열 듯 라면 봉지 뜯을 힘만 있다면, 대한민국 현대사 공부는 다 한 셈이다. 봉지를 뜯는 순간 라면 끓이듯 술술 현대사가 펼져지고 그것을 따라가기만 하면 되니. 우리에겐 그저 라면 끓이고, 책을 읽을 시간만이 필요하다. 중간중간 파송송, 계란탁, 깍두기 챙기기도 잊지 말기를.    

 

    

라면 끓이듯 쉽고 편하게 제주 4·3을 만나다

 

《제주 4·3을 묻는 십대에게》는 제주 4·3을 기-승-전-결이란 익숙하고 단순한 구조에 놓고, 또 다른 이야기(라면 끓이기)를 변주한다. 제주 4·3의 서술이 사건 당시의 시점으로 옛날 사람들에 대한 것이라면, 라면을 끓이는 이야기는 지금 현재의 우리에 대한 것이다. 실제 제주 4·3 관련 연표를 기-승-전-결로 나누어 제시하면서, 이런 ‘라면 같은’ 전개가 결코 무시할 수 없음을 말한다.  

라면 끓이기에 빠질 수 없는, 파 썰어 넣고(파송송), 계란 깨뜨려 넣고(계란탁), 다 끓인 라면과 함께 먹기 좋은 깍두기 차리기(깍두기)까지 팁 박스로 구성하여 라면을 좋아하는 모든 사람이라면 공감할 요소를 각 챕터 마지막마다 배치하였다. 본문 외의 이 팁들은 제주 4·3을 국내뿐만 아니라 국제적 상황에서, 역사뿐만 아니라 정치, 사회, 문화라는 다양한 시각에서 입체적으로 볼 수 있도록 해준다.       



추천사


이 땅을 살아가는 우리는 모두 대한민국 국민이다. 하지만 우리에게 한국 현대사는 여전히 낯설고, 잘 모르겠고, 굳이 알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는다. 심지어 학교에서도 잘 가르치지 않는다. 언제까지 조선 왕조에 열광하며 지금과 큰 상관 없는 이야기에 마음을 둘 것인가.

제주 4·3은 해방 초기에 벌어진 민간인 학살 사건이다. 희생자가 3만 명에 달하는 이 사건은 단순히 누군가가 죽임을 당한 끔찍한 사건이 아니다. 일본 제국주의로부터의 해방, 심각한 좌우 갈등, 그 갈등을 이용한 권력 장악 등 불안한 정치 상황과 권력을 손에 쥐려는 나쁜 마음이 엉켜진 최악의 결과다. 제주 4·3은 70년도 더 지났지만 여전히 많은 시사점을 남긴다. 세계의 수많은 나라에서 내전과 학살 같은 끔찍한 일이 반복되기 때문이다. 우리의 이야기지만 세계를 이해하고 세계 시민으로 아픔을 가진 나라와 민족을 이해하고 도울 수 있는 버팀목이기도 하다.

<하루 한 봉지씩 뜯어 보는 독서 라면>은 우리 역사에 대한 빈곤한 지식을 채워 줄 특별한 시리즈이다. 이 시리즈를 통해 우리의 이야기를 채워나가고 그렇게 만들어진 힘으로 세계인과 함께 더욱 멋진 세계를 일구어가는 놀라운 이야기를 만들어갔으면 한다. 그럴 수 있게 하는 강력한 힘을 가진 훌륭한 책들이다.

_심용환 《1페이지 한국사 365》 저자 / MBC 〈선을 넘는 녀석들: 마스터-X〉, KBS 〈역사저널 그날〉 출연

선정·추천 내역

2022.04 -

책씨앗 -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