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연회] 인문교양강좌 美 〈노년의 美: 시간의 물결에서 발견하는 美〉
 
 
 
도서소개전체도서
 
 
1923 경성을 뒤흔든 사람들 : 의열단, 경성의 심장을 쏘다!
 
저자 : 김동진 
번역 :
발행일 : 2010.08.05
가격 : 11,900원
페이지수 : 264 p
판형 : 140x210
ISBN : 9788974834371
 
파일1
 
책소개 저자소개 미디어평
 

1920년대 식민지 조선, 식민 통치에 대항해 독립을 쟁취하려면 암살과 파괴, 테러라는 과격한 방법뿐이라고 생각한 항일 비밀결사 단체가 있었다. 지금은 잊힌 이름, 김상옥, 김시현, 이태준, 황옥이 있었다. 1923년 경성에서 기획된 의열단의 2대 투쟁, 김상옥의 장렬한 죽음과 2차 폭탄암살 투쟁을 위한 폭탄 반입 작전. 그들이 보여준 항일 투쟁과 치열했던 삶을 당시 신문기사와 잡지, 관련 자료와 논문 등을 찾아내 재구성, 긴박감 넘치는 논픽션 극장으로 만들었다. 빠른 전개와 드라마틱한 장면, 독립투사 김상옥과 황옥에 얽힌 비화를 읽는 재미와 대담무쌍하게 펼쳐지는 전투 장면이 이 책의 매력이다.

1923년 경성 삼판통에 울려 퍼진 한 발의 총성!
일제 고등계 형사와 독립투사의 쫓고 쫓기는 추격전이 시작되다
불을 뿜는 육혈포!


1923년 1월 12일 일제 강압통치의 상징 중 하나인 종로경찰서에 폭탄이 떨어졌다. 의열단원 김상옥이 혐의자로 물망에 오르고 그를 쫓는 악질 고등계 형사 미와. 만주와 상해에서 활약하던 독립운동가 김상옥이 암살단을 조직해 경성에 잠입한 것이다. 종로서 체포대와 삼판통에서 총격전을 시작으로, 눈 덮인 남산 포위망을 뚫고 귀신같이 탈출한다. 하지만 은신처인 효제동 이혜수의 집에서 1000여 명의 무장경찰과 맞닥뜨리고, 이에 맞서 극렬하게 저항하는 김상옥. 무수한 총격전 끝에 결국 자기 머리에 방아쇠를 당겨 최후를 맞는다.

고성능 폭탄 개발 비사秘史!
몽골의 ‘슈바이처’ 이태준, 푸른 눈의 마자르를 소개하다


이어지는 ‘2차 폭탄암살투쟁’을 위한 의열단의 야심찬 계획! 의열단장인 약산 김원봉은 고성능 폭탄을 만들 사람을 찾기 시작한다. 몽골의 ‘슈바이처’로 불리는 독립운동가 이태준은 헝가리인 마자르를 소개하지만, 그 와중에 정작 이태준은 러시아백군에게 살해당해 몽골에서 짧은 생을 마친다. 우여곡절 끝에 약산을 만난 마자르는 상해 비밀폭탄제작소에서 고성능 폭탄 개발에 성공한다. 상해 앞바다의 섬에서 폭탄성능 시험까지 마쳤다. 더불어 의열단의 혼을 불어넣는 작업, 신채호의 ‘조선혁명선언’도 완성된다.

폭탄 반입 루트를 찾아라!
악질 형사로 알려진 황옥과 의열단 김시현이 펼치는 비밀 작전


조선인 출신 고등계 형사이면서 의열단의 활동을 은밀히 돕고 있는 황옥이 마침내 약산 김원봉을 만났다. 김상옥 사건의 배후를 캐기 위해 상해에 파견된 황옥이 의열단원 김시현과 함께 폭탄반입 작전에 나선 것이다. 대형 폭탄 여섯 발, 소형 폭탄 서른 발, 폭발장치용 시계와 뇌관 각각 여섯 발을 상해에서 천진까지, 이어지는 만주 안동현, 신의주, 경성을 잇는 비밀 루트, 거기에는 기발한 폭탄반입 작전이 있었다. 푸른 눈의 의열단원 마자르의 위장술, 기생과 인력거를 동원한 국경 넘기, 자금 확보를 위한 경성 부호 털기, 일본 고등계 경찰 가방에 안에 들어 있는 대형 폭탄까지……. 강력한 폭탄이 드디어 경성에 무사히 잠입하고, 이제 한판 싸움을 예고하고 있었다.

믿을 수 없는 실패 그러나
불멸의 기억으로 남았다!


의열단으로서는 믿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 폭탄 상자 일부가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진 꼴이 되어 일본 경찰한테 넘어간 것이다. 내부 밀고였다. 황옥과 김시현의 체포로 2차 암살폭탄 투쟁에 가담한 18명 전원이 체포됐다. 의열단과 고려공산당의 합작품인 이번 거사에서 예상치 못한 보안의 허점이 문제였다. 그러나 조선 천지를 뒤흔들기에는 충분했다. 김상옥의 장렬한 죽음이 남긴 여운이 가시기도 전에 이어진 폭탄 거사 계획, 그 규모와 담대함에 조선인들은 강렬한 충격을 받았다. 1923년 경성에서 기획된 의열단의 2대 투쟁은 비록 실패했으나 불굴의 항일 정신을 심어준 역사적 사건으로 남았다.

 
 

#1 누가 종로서에 폭탄을 던졌나
#2 먹잇감을 노리는 사냥개 미와
#3 돌아온 김상옥1 - 대장장이에서에서 독립운동가로
#4 돌아온 김상옥2 - ‘암살단’과 중국 망명
#5 밀고로 드러난 은신처
#6 문화통치의 심장을 노리다
#7 삼판통에 울려 퍼진 총성
#8 눈 덮인 남산 포위망을 뚫고
#9 잔뜩 독기를 품은 경찰
#10 모젤 7연발, 방아쇠를 당겨라
#11 폭풍전야의 고요
#12 효제동 격전의 서막
#13 불을 뿜는 육혈포
#14 김상옥, 최후의 순간
#15 풀리지 않은 의혹
#16 또 다른 의열투쟁의 전조
#17 경찰 내의 은밀한 협력자
#18 폭탄 반입 루트를 찾아라
#19 고성능 폭탄 개발 비사秘史
#20 몽골의 ‘슈바이처’ 이태준
#21 푸른 눈의 의열단원 마자르
#22 신채호와 ‘조선혁명선언’
#23 약산과 황옥의 극적인 만남
#24 폭탄, 경성으로 떠나다
#25 만주 안동현에 도착한 폭탄
#26 기생과 인력거를 동원한 비밀작전
#27 초읽기에 들어간 경성 작전
#28 경성을 휘감은 불길한 조짐
#29 아, 의열단!
#30 믿을 수 없는 실패
#마지막 불멸의 기억으로 남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