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e-Book 청소년문학 문학

라온의 아이들

:

저자

김혜정

출판사

서해문집

발행일

2020.12.20

사양

192p, 153*210mm

정가

11,900원

ISBN

9791190893428

도서구매

내용 소개

서해문집 청소년문학 11권. 소설집 <모나크 나비>, <18세를 반납합니다> 등으로 청소년 독자들의 감동을 자아낸 작가 김혜정이 <독립명랑소녀> 이후 오랜만에 장편소설로 독자들을 만난다. <라온의 아이들>은 가상의 섬 ‘라온’에서 살아가는 아이들을 통해 극한 상황 속에서도 사랑하고 연대하는 아이들의 우정과 사랑, 부당한 힘에 맞서고자 하는 의지를 담은 작품이다.

목차

라온의 아이들


작가의 말

지은이

김혜정 (지은이) 

전남 여수에서 태어나 중앙대학교 예술대학원을 졸업했다. 1996년 《문화일보》 신춘문예에 단편 〈비디오가게 남자〉가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서라벌문학상신인상,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우수청소년저작상, 송순문학상을 수상했다. 교정에서 아이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며 살고 있다.

청소년 소설집 《모나크 나비》, 《18세를 반납합니다》, 《영혼 박물관》, 청소년 장편소설 《독립명랑소녀》, 《달의 문(門)》, 소설집 《수상한 이웃》, 《바람의 집》, 《복어가 배를 부풀리는 까닭은》 등을 썼다.

*수상 : 1996년 문화일보 신춘문예


김혜정(지은이)의 말

이제 라온의 아이들을 멀리 떠나보내야 할 시간이다. 이렇게나마 아이들에게 이별의 말을 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 이별의 말 한 마디 못한 채 헤어졌던 이들이 만나는 순간을 그려 보는 것은 사뭇 설레고, 가슴 벅찬 일이다.

고얼, 기주, 시형, 무애, 주안, 마로…. 모두 파이팅! 이제 너희들 스스로가 만들어 갖게 된 힘을 과시해 봐. 그 무엇도 너희들의 의지를 꺾을 수 없을 거야.

눈으로 보는 책

 

편집자 리뷰

판타지와 현실의 묘한 조합,
그 속에 담긴 아이들의 우정과 사랑 그리고 의지!
작가 김혜정이 날카롭게 되살려낸,
기억해야 할 진짜 세상!

소설집 《모나크 나비》, 《18세를 반납합니다》 등으로 청소년 독자들의 감동을 자아낸 작가 김혜정이 《독립명랑소녀》 이후 오랜만에 장편소설로 독자들을 만난다. 서해문집 청소년문학 열한 번째 책인 《라온의 아이들》은 가상의 섬 ‘라온’에서 살아가는 아이들을 통해 극한 상황 속에서도 사랑하고 연대하는 아이들의 우정과 사랑, 부당한 힘에 맞서고자 하는 의지를 담은 작품이다.
 
 
기억과 고통을 잃고 미스터리한 섬에 갇힌 아이들,
그런 아이들의 비밀을 숨기고 이용하려는 의문의 정체들!
그리고 서서히 드러나는 진실…

‘우리가 여기를 벗어날 수 있을까…’

겉으로는 평화로워 보이는 섬 ‘라온’. 보라색 피부를 가진 아이들이 섬에 살고 있다. 그들의 나이는 열여덟 살 안팎이다. 그들은 1년 전 이 섬으로 흘러들어왔는데, 모두 과거의 기억을 잃었고, 부상을 입었으나 통각을 잃어 통증을 느끼지 못한다. 라온의 모든 걸 관장하는 존재인 ‘박쥐’가 그런 아이들을 통제하는 곳이다.
그런데 최근 새로운 아이들(신입들)이 섬으로 자주 흘러들어오기 시작할 무렵, 기존의 아이들이 통증을 느끼고, 기억을 되찾기 시작한다. 그러던 중 바닷속에 거대한 구조물이 있는 걸 알게 되고 그것의 정체에 의문을 품는다. 또한 아이들은 박쥐가 ‘붉은 사막인’들에게 신입들을 팔아넘기는 걸 알게 되고 충격에 빠진다.
그러던 아이들 중 ‘기주’는 평소 믿음을 가져왔던 의사 ‘첸’에게 섬을 빠져나갈 계획을 알리고, 그 무렵 아이들의 기억은 점점 더 회복되고, 먼바다에 있는 그 구조물이 자신들이 타고 온 배라는 걸 기억해 낸다. 자신들이 붉은 사막인의 몸을 복원하기 위해 팔려왔다는 것, 보라색 피부가 그 표식이라는 것도 알게 된다.
이 모든 것을 알게 된 아이들은 울분을 토하고, 우여곡절 끝에 섬의 기원제를 올리는 날 ‘붉은 사막’으로 팔려가는 신입들을 구해 섬을 빠져나가려 하는데….

선정·추천 내역

2021.01 -

학교도서관저널 - 추천도서